6월 경상수지 흑자, 8개월 만에 최대
대중국 수출이 증가 전환한 영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의 경상수지가 두 달 연속 흑자를 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흑자는 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6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6월 경상수지는 68억800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흑자 규모는 지난해 10월(78억3000만달러)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상품수지(수출-수입)는 58억7000만달러로 작년 6월보다 4억달러 감소했다. 수출은 400억2000만달러로 9.3% 감소했다. 수출은 6월까지 전년 동월 대비로 4개월 연속 줄고 있다.

반도체·석유류 등 수출단가가 하락했지만, 대중국 수출이 증가로 전환하면서 감소폭은 줄었다. 대중국 통관 수출이 전년 동월 기준 5월 -2.5%에서 6월 9.6% 증가세로 전환한 데 따른 결과다. 수입은 341억5000만달러로 9.8% 줄면서 4개월 연속 감소했다.

서비스수지는 12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작년 6월(21억4000만달러)보다 감소한 수준이다. 여행수지 적자가 4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적자 폭이 7억달러 줄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출국자 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일본행 출국자는 6월 100명으로 지난해 6월(61만2000명)보다 대폭 감소했다.

임금, 배당, 이자 등 투자 소득을 나타내는 본원소득수지는 17억4000만달러로 작년 6월보다 흑자 폭이 3억달러 가량 감소했다. 배당소득수지 흑자가 6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5억4000만달러 감소한 영향이다. 지난해 6월 국내 대기업의 배당소득이 일시적으로 증가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