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콕'에 홈쇼핑 수혜…GS홈쇼핑 2Q 영업익 27%↑(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 머물며 비대면 쇼핑을 하는 소비자가 많아지면서 GS홈쇼핑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늘었다.

GS홈쇼핑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41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7.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3천14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 감소했다.

순이익은 268억원으로 10.8% 늘었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건강식품 판매가, 6월 더위로 창문형 에어컨 등 생활용품 수요가 늘어난 것이 영업이익 증가로 이어졌다"며 "해외 출장 감소와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도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주력 분야인 이미용과 패션잡화 부문은 코로나19의 악영향을 받아 실적이 부진했고, 이들 제품의 직매입이 줄어 매출이 소폭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채널별로는 모바일 쇼핑의 취급액(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8.9% 늘어난 6천445억원을 기록해 성장을 견인했다.

전체 취급액에서 모바일 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56.8%에 달했다.

반면 TV 쇼핑 취급액은 모바일 쇼핑 성장 등에 의한 내부 잠식 효과로 6.2% 감소해 3천912억원을 기록했다.

GS홈쇼핑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하고, 벤처 네트워크를 강화해 인수합병(M&A)과 신기술 확보, 신규 사업모델 발굴에 힘쓸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