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브리프
보안업체 ADT캡스가 건설현장 등에서 산업안전을 관리하는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사업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6일 밝혔다.

ADT캡스는 최근 SK건설 본사에 안전 상황실 역할을 수행하는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을 구축했다. 지능형 이동식 폐쇄회로TV(CCTV)와 웨어러블 카메라 등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근로자의 안전을 모니터링하고, 온라인 상황판을 통해 실시간 작업 현황을 현장과 본사가 동시에 관제할 수 있는 통합시스템이다. IoT 센서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되면 근로자를 비롯해 현장 관리 감독자, 본사 책임자에게 동시에 알림을 전송해 신속하게 초기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해준다.

사업장 출입 시 손 혈관·홍채·얼굴인식 등 생체 정보를 인증한 뒤 자동 음주측정 검사까지 통과해야 입장할 수 있다. 또 위험구간 근로자 및 고령·고위험 질환 보유자에게 ‘스마트 밴드’를 지급해 근무 위치와 심박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점검한다. 보호장구 착용 안내, 근로자 응급상황 시 경보음 작동 등 긴급상황 대처도 가능하다.

ADT캡스는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향후 산업안전 관련 솔루션을 다양한 기업과 산업군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