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한령·코로나로 매출 급감

'패션 1위' 무신사와 100억 펀드
MZ세대 겨냥 유망 기업 발굴

이달 아마존 2개 브랜드 입점
네이버·카카오·쿠팡과도 협업
"하반기 온라인 매출 향상 기대"
롯데백화점 서울 청량리점에 문을 연 비대면 뷰티 체험 매장 아모레스토어.  /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롯데백화점 서울 청량리점에 문을 연 비대면 뷰티 체험 매장 아모레스토어. /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국내 화장품 1위 기업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몇 년째 수렁에 빠져 있다. 2017년 중국 한한령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세계를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실적은 계속 나빠지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후발주자들에게 따라잡힐 것’이란 위기감 속에 아모레가 찾은 해법은 디지털 전환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 11번가, 무신사 등 각 분야 강자들과 잇달아 손을 잡았다. 빠른 속도로 전환하기 위해 디지털업계 강자들과 협업하는 전략을 택했다.
무신사와 100억원 규모 펀드 조성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온라인 패션전문몰 1위 무신사와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유망한 패션·뷰티 기업을 발굴하고 투자, 육성하기 위해 조성한 펀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49억원, 무신사가 50억원, 무신사파트너스가 1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펀드 운용은 무신사의 투자 자회사인 무신사파트너스가 맡는다. 패션·뷰티 기업뿐만 아니라 유망한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컨슈머 서비스, 디지털 커머스 등에도 투자할 계획이다. MCN은 유튜버 등을 육성하고 함께 콘텐츠를 기획, 개발하는 기획사다. 최근 인기 유튜버가 늘자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무신사도 이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주요 소비자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1020세대가 회원의 80%에 이르는 무신사와 협업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며 “패션·뷰티 분야 유망 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 ‘광폭 행보’
코로나 충격 아모레 "디지털 동맹으로 위기탈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사진)은 올해 신년사에서 ‘전사적 디지털화’를 강조했다. 서 회장은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뛰어넘는 옴니채널로 소비자와 소통하는 기업만이 생존할 것”이라며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를 선도하자”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디지털 전환을 위해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5월엔 헤라 등의 브랜드가 ‘카카오톡 선물하기’ 전용 상품을 내놨다. 6월엔 네이버와 온·오프라인 유통 분야에서 협업하고, 브랜드를 개발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쿠팡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 이너프프로젝트도 선보였다. 지난달엔 ‘라방(라이브방송)’을 시청하면서 제품을 구입하는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11번가와 라이브커머스 등 디지털 공동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해외 온라인몰 진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인도 유통업체 나이카와 손잡고 대표 브랜드인 설화수를 인도 온라인 채널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다. 지난 5일엔 미국 아마존에 아모레퍼시픽 마몽드 2개 브랜드를 입점시켰다.
실적 급감…온라인 매출은 증가
코로나 충격 아모레 "디지털 동맹으로 위기탈출"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이렇게 공격적으로 나서는 건 그만큼 절박하기 때문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 들어 두 분기 연속 ‘어닝 쇼크’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오프라인 매장 매출이 큰 폭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31일 발표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5%, 67% 감소했다.

공격적인 디지털 전환 효과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온라인 매출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온라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0% 늘었다. 2분기에도 60%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하반기에도 온라인 매출을 전년 대비 50% 이상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