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 브랜드론 최대 규모
직원 60여명 1대1 상담·결제
"1020 스니커즈 성지 만들 것"
롯데백화점, '계산대 없는' 초대형 나이키 매장

롯데백화점이 1020세대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서울 소공동 본점에 국내 최대 규모의 나이키 매장(사진)을 연 것도 그런 전략의 일환이다.

롯데백화점은 본점 에비뉴엘 6층에 나이키 퓨처스포츠 매장이 문을 연다고 6일 밝혔다. 7일 오픈하는 이 매장은 1124㎡ 규모로 국내 백화점 단일 브랜드 매장 중 가장 넓다. 기존 본점에 있던 나이키 매장보다 7.5배가량 크다.

이 매장은 국내 나이키 매장 최초로 계산대를 없앴다. 결제를 도와주는 60여 명의 직원이 매장 곳곳에 있다. 운동화를 신어보고 그 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는 체험형 매장으로 꾸몄다. 여성 소비자를 대상으로 1 대 1 스타일링을 도와주는 직원도 8명 배치된다.

개성을 중요시하는 소비자를 위해 운동화와 티셔츠를 맞춤 제작해주는 서비스도 마련했다. 이니셜 등을 담은 액세서리를 매장에서 제작하고 꾸밀 수 있다. 나이키 공식 쇼핑몰에서 주문한 제품을 찾아가거나 교환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했다.

롯데백화점은 1020세대를 유치하기 위해 나이키 등 신발업체와의 협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신발은 오프라인 유통 채널이 온라인보다 강점을 지니는 대표적인 상품으로 분류된다. 나이키 국내 매출의 대부분은 여전히 오프라인 매장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은 올 들어 평촌점과 강남점에 스니커즈 전문 매장인 스니커바를 열었다. 10~20대를 중심으로 명품 스니커즈 수요가 늘고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국내 최초 운동화 리셀(판매자나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한 뒤 재판매) 전문 업체인 아웃오브스톡과 제휴를 맺고 리셀러 시장에도 진출했다.

이재옥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미래형 나이키 매장의 유치는 롯데백화점 본점이 ‘스니커즈의 성지’로 변모하는 출발점”이라며 “젊은 고객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백화점으로 변신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