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보안·커머스 매출 13.4%↑…"포트폴리오 다각화 성과"
무선시장 안정세…"비용 아닌 서비스 중심 경쟁 선도"
'비대면·비용절감 효과' SK텔레콤 2분기 영업이익 11%↑(종합2보)

SK텔레콤은 연결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이 3천59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1.4%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4조6천28억원, 순이익은 4천32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3.7%, 66.8% 증가했다.

SK텔레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5G 네트워크 투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비대면에 특화된 다양한 신사업이 성장 동력으로 안착했다"고 설명했다.

신성장 산업(New Biz.뉴비즈) 중 핵심인 미디어, 보안, 커머스의 총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했다.

미디어 사업은 IPTV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올해 4월 말 티브로드 합병이 완료된 데 따라 전년보다 16.2% 증가한 9천184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ADT캡스와 SK인포섹으로 이뤄진 보안 사업 매출은 3천230억원으로 전년 대비 8.7% 증가했다.

ADT캡스와 SK인포섹은 비대면 맞춤형 서비스와 클라우드·융합 보안 등 신규사업 비중이 3년 뒤 매출의 1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커머스 사업은 11번가 거래 규모 확대와 SK스토아의 성장에 따라 매출이 8.5% 증가해 1천926억원을 기록했다.

자체 앱 장터인 원스토어는 8분기 성장을 이어가 상반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SK브로드밴드는 온라인 수업 및 원격근무 증가에 대비한 선제적 투자 결과로 기업 매출이 꾸준히 상승했다.

SK텔레콤은 컨퍼런스콜에서 "SK브로드밴드는 내년을 목표로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증설을 추진 중으로, 이후 IDC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무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2조9천398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기준 5G 가입자는 335만명으로, 전분기보다 70만명 증가했다.

5G 기업 간 거래(B2B) 영역에서는 3년 후 2천억원 이상 사업 기회 창출을 목표로 했다.

다음 달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5G 클라우드 게임을 출시할 예정으로, 2023년까지 100만명 이상 구독자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하반기 무선 사업 전망에 대해 "시장 안정화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확고하다.

지난해 같은 마케팅 경쟁의 재연 가능성은 낮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비용이 아닌 서비스 중심의 건전한 경쟁을 선도하겠다"며 "연간 기준 플러스 성장세로 턴어라운드를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원스토어와 ADT캡스, SK브로드밴드, 11번가 등이 기업공개를 준비 중으로, 준비되는 곳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분기 설비 투자액은 9천178억원으로 전년 대비 56.7% 증가했다.

상반기 투자액은 전년보다 33.5% 늘어난 1조2천244억원이었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퍼레이트1 센터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뉴비즈 중심의 다각화된 포트폴리오가 실질적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회사의 장기적 성장을 위해 변화와 혁신을 이어가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