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 유치 위한 제3자 제안 공고…2022년 착공 계획
울산 동구 해상 케이블카·영남알프스 케이블카 2023년 운영

울산 대왕암공원 해상 케이블카와 울주 영남알프스 케이블카가 2023년부터 운영될 전망이다.

울산시는 먼저 대왕암공원 해상 케이블카 개발 사업 타당성 검토를 마무리하고 최초 제안자 이외 민간 사업자로부터 사업계획을 제안받아 평가하는 공개경쟁 절차에 해당하는 제3자 제안공고를 이달 중 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전액 민간 제안 투자 사업으로 민간투자법에 의한 타당성 검토 대상은 아니지만, 제안 타당성과 사업 적격성을 검증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울산연구원에 검토를 의뢰했다.

검토 결과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 일반 지침을 적용한 정책성 분석과 지역 균형 발전 분석을 포함한 종합평가(AHP=0.56)에서 사업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에 따라 이달 중 제3자 제안 공고 뒤 우선 협상 대상자 선정, 실시협약을 거쳐 2021년 도시관리계획 결정 및 실시계획 인가 등의 행정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 2022년 공사에 들어가고, 2023년부터 케이블카를 운영할 수 있다.

해상케이블카 개발 사업 민간 제안서에 따르면 총사업비는 500여억원에 이른다.

대왕암공원에서 고늘지구까지 총연장 1.26㎞ 구간에 케이블카, 0.94㎞ 구간에 집라인, 상·하부 정류장이 각각 설치된다.

울산 동구 해상 케이블카·영남알프스 케이블카 2023년 운영

또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사업은 울주군 주관으로 이달 중 민간사업자를 유치하기 위한 제3자 제안 공고를 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사업 민자 적격성 분석 결과 적격 판정을 받은 이후 7개월 만이다.

2000년도부터 시작된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사업은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오다 주민 요구로 2013년부터 공영개발로 전환됐다.

2017년 실시설계까지 들어갔으나, 2018년 6월 낙동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환경영향평가 본안 협의 '부동의' 통보를 받고 좌초 위기를 겪었다.

그러나 지난해 6월 민간사업자가 대왕암공원 해상 케이블카와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영남알프스 케이블카는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민간 제안자가 제시한 사업 계획에 따르면 울주군 상북면 복합웰컴센터에서 간월재 1.68km 구간에 케이블카가 설치된다.

사업비 500여억원이 투입되는데, 울주군은 민자 적격성 검토 결과에 따라 전액 민간투자로 추진하기로 했다.

울주군은 10월까지 제3자 제안 공고 후 우선 협상 대상자 선정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공사에 들어가고 2023년부터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와 울주군 관계자는 "이들 케이블카가 울산을 대표하는 관광 랜드마크로 상징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회적 약자 등에 대한 관광 체험시설 제공, 관광객 유입 증대 등의 효과를 가져오길 기대한다"며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