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코로나로 신임 사장 부임 취소…직무대행 체제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김지섭 고객서비스 부문 부사장(사진)을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당초 이달 1일자로 사장으로 임명된 뵨 하우버 벤츠 스웨덴·덴마크 사장의 부임이 취소된 데 따른 조치다. 하우버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이동 제약과 일신상의 이유 등으로 국내 부임이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 직무대행은 2002년 벤츠코리아에 입사했다. 2003년에는 독일 다임러그룹 호주·태평양본부, 2004년에는 독일 본사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다. 2015년 고객서비스 총괄 및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벤츠코리아는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감안해 국내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김 부사장을 사장 직무대행으로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김 신임 사장은 “벤츠를 성원해 주시는 국내 고객들에게 브랜드 명성에 걸맞은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