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항공업계의 2분기 실적이 양극화될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 속에 대형항공사(FSC)는 화물 부문 활약으로 '깜짝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국내선을 확대해 버텨온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적자 폭이 확대될 전망이다.

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국제선 매출이 90%가량 급감했지만, 화물 운임 급등에 흑자를 낼 전망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 전망치는 82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매출 추정치는 2조2041억원으로 같은 기간 29%가량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화물 부문의 매출만 전체 매출의 절반이 넘는 1조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물 매출은 코로나 이전에는 통상 전체 매출의 20%가량을 차지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깜짝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2개월 치 영업이익 전망치는 101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흑자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여객 중심인 LCC는 1분기보다 적자 폭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LCC 업계 1위인 제주항공의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제주항공의 반기 영업손실 규모는 150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1분기 영업손실(-657억원)을 고려하면 2분기(-848억원)에 적자가 더 늘어난 것이다. 티웨이항공과 진에어 에어부산 등도 적자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2분기에는 국제선 운항이 완전히 멈추면서 적자폭을 키울 수밖에 없는 상태다. LCC마다 사활을 걸고 국내선 확대에 나섰지만, 유류비와 인건비 등을 따지면 국내선에서 큰 이익을 거둘 수 없는 구조다. 여기에 각 사간 출혈 경쟁을 벌이면서 이익은 더 악화됐다.

문제는 하반기다. 최대 성수기로 꼽히는 3분기도 코로나 장기화 여파로 운항이 힘들 것으로 관측돼서다.

대한항공의 경우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327억원으로, '보이콧 저팬'의 직격탄을 맞은 작년 같은 기간(964억원)과 비교해도 약 66% 감소할 전망이다. 당장 여객 수요가 국내선에 집중되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7월 수송 여객수는 LCC에도 밀린 상태다.

국토교통부 항공 포털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7월 한달간 국제선·국내선 출·도착 여객수는 75만3314명으로, 아시아나항공(82만2648명)은 물론이고 제주항공(92만6406명)과 티웨이항공(86만5294명), 진에어(80만6402명) 등 LCC보다도 적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