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내 벤처 지원·공동 연구개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과 김무환 포스텍 총장(세 번째)은 지난 3일 경북 포항시 포스텍에서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하나금융  제공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과 김무환 포스텍 총장(세 번째)은 지난 3일 경북 포항시 포스텍에서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그룹은 포스텍, KAIST와 한국판 ‘디지털 뉴딜’을 추진하기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발표했다.

국내 최고의 이공계 대학으로 꼽히는 두 대학에 각각 ‘테크핀 산학협력센터’를 개설하고 공동 연구개발을 하기로 했다. 하나금융은 학내 벤처기업의 창업을 지원하고 창업 기업에 대한 투자를 검토하기로 했다.

하나금융은 두 대학과 함께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빅데이터, 챗봇, 블록체인, 생체인증 등 테크핀(기술금융) 분야를 연구하고, 디지털 금융 상품 및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컴퓨터공학·수학·산업공학·전자공학·바이오 및 뇌공학 등 각 분야 교수 및 연구진이 참여하는 전공융합형 프로젝트도 벌이기로 했다.

조만간 하나금융 계열 벤처캐피털인 하나벤처스와 각 대학의 기술지주회사인 포스텍기술지주, 미래과학기술지주 간 업무협약을 추진하기로 했다. 디지털과 바이오 분야 예비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데 협력할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코로나19 위기를 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마음껏 도전하고 실패를 용인하는 연구개발 환경을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