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리점을 홍보채널로 활용

은행권 최저 年 1.64% 금리로
아파트 담보대출 이달 중 출시
"KT 대리점서 계좌 열고 주담대까지"…공격경영 시동 건 케이뱅크

4000억원 증자로 실탄을 마련한 케이뱅크가 공격적인 경영에 나선다. 사실상 모기업인 KT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이달 인터넷전문은행 최초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하는 것이 핵심이다.

케이뱅크는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장기 성장계획을 발표했다. 이문환 행장(사진)은 “주주사의 역량을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비씨카드와 KT를 각각 온·오프라인의 플랫폼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주사 시너지 전략’의 핵심은 KT 대리점 활용 방안이다. 케이뱅크는 이번주부터 전국 2500여 개 KT 대리점을 오프라인 홍보 창구로 활용한다. 소비자들이 휴대폰을 살 때 케이뱅크 계좌를 개설하면 할인 혜택을 주는 방식이다. 대리점에는 케이뱅크 앱으로 바로 접속할 수 있는 QR코드도 부착된다. 인터넷전문은행은 법적으로 오프라인 영업점을 둘 수 없다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 행장은 “KT 대리점은 케이뱅크 상품에 가입할 때의 할인 혜택과 제휴 서비스를 안내하는 오프라인 홍보 창구 역할에 그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야심작인 아파트 담보대출 상품도 이달 출시한다. 은행권에서 가장 낮은 최저 연 1.64%의 금리와 이틀이라는 짧은 대출 승인 기간을 앞세웠다. 복잡한 우대금리 요건을 모두 없애 월 50만원 이상의 케이뱅크 계좌이체 실적만 있으면 누구나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대출받을 때 필요한 서류도 소득증빙서류와 등기권리증 등 두 가지로 대폭 줄였다. 서류 제출은 방문하거나 팩스로 전송할 필요 없이 등기번호 입력과 사진 촬영만으로 가능하다.

기존 아파트 담보대출이 있는 사람들은 최대 5억원까지 대출을 갈아탈 수 있다. 대환 절차를 100% 모바일로 구현한 전자상환위임장도 도입한다. 전자상환위임장을 이용하면 대출을 갈아탈 때 영업점과 관공서를 방문할 필요 없이 위임 서류 발급과 절차를 모두 모바일로 할 수 있다. 하반기엔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해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추가 유상증자도 고려한다. 이 행장은 “자산 규모가 1조5000억원가량은 돼야 한다고 본다”며 “2022~2023년 흑자 전환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