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홀리데이 상담 및 장학금까지 안내한다고 해서 더욱 화제

코로나19로 호주는 지금껏 계속해서 국경이 봉쇄돼 왔다. 하지만 최근 호주 이민성 발표에 따라 학생비자 신청이 재개 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빠른 시일 내에 호주 국경이 다시 열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수많은 학생들이 호주에서 학업을 하고자 호주국경이 열리는 것을 기다리고 있으며, 호주대학교 및 대학원에 입학하고자 하는 학생들 중 많은 학생들은 호주 대학교에서 제공하는 온라인수업을 통해 미리 자국에서 호주대학 수업을 시작하고 있다. 우리나라 또한 최근 대학들의 등록금 수준이 해외 유학비를 육박하기에 이르면서 많은 대입준비생들은 취업과 영어 그리고 명문대학교 학위까지 취득할 수 있는 호주유학을 선택하고 있다.

이러한 학생들이 호주유학 및 호주어학연수 그리고 공사립 조기유학과 워킹홀리데이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 할 수 있는 박람회가 열린다. 바로 8월29일(토)과 30일(일)에 양일 간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코엑스 호주유학박람회를 참여하면 궁금했던 호주유학 정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알아볼 수 있다. 이번에 진행되는 코엑스 호주유학박람회는 27번째로 개최될 예정이며, 호주의 현재 상황과 더불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호주 유학 동향 분석과 호주대학입학에 대한 계획수립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더욱이 특별 학비할인혜택과 장학금 정보 및 신청대행, 입학금 면제, 항공권 혜택 등의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호주유학박람회에는 호주 전문가들과 호주어학연수기관(영어학교) 및 호주 대학교 관계자들도 참석한다. 호주 전문가들과 호주 교육기관 관계자들은 호주워킹홀리데이비자를 위한 정보는 물론, 호주생활을 위한 유용한 팁이나 호주업체 취업방법, 호주어학연수를 위한 사립/대학부설 어학연수 진행 방법, 호주대학교 학사 또는 석사 입학을 위한 정규유학, 호주이민이 가능한 영주권유학, 최근 가장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호주요리유학과 호텔리어가 될 수 있는 호주호텔유학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8대 명문 호주대학교인 시드니대학교 USFP, 호주 1위 ANU 호주국립대학교, 경상계열 최우수 명문 호주대학교인 맥쿼리대학교 그리고 IT 공학 디자인 계열 최고의 취업률을 자랑하는 UTS 시드니공과대학교 등에 대한 장학금 정보까지 제공한다. 게다가 장학금 신청 대행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어, 호주 대학의 장학금을 노리고 있던 학생들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는 타 박람회와는 달리 호주이민법 변경에 따른 회계학, 간호학, IT 정보통신, 교육학, 공학 등 호주영주권유학에 대한 학과별 상담을 비롯하여, 호주요리유학 후 호주이민을 진행할 수 있는 방법까지 상담할 수 있다. 상담할 수 있는 학교로는 코엑스 호주유학박람회에 직접 참여하는 세계 최고의 호주요리학교 르꼬르동블루(Le Cordon Bleu)를 비롯해 에볼루션 요리학교, 호주국립 TAFE, 브리즈번 요리학교, 아카데미아, 윌리엄앵글리스, QTHC 등이 있다.

호주전지역 대학교 및 대학원 입학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도 가능하며, ANU호주국립대학교, 맥쿼리대학교, 그리피스대학교, 뉴캐슬대학교, 국립대학 TAFE 등에 대한 전공별 입학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도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호주대학교 정식인가 TNE 프로그램 (Transnational Education Program) 을 통해 국내에서 1학년 학업 후 호주대학교 2학년으로 편입이 보장되는 유니센터 관계자도 참석하여, 호주대학교에 보다 수월하고 저렴하게 편입할 수 있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며, 개인별 상담도 가능하다.

이번 서울 호주유학박람회에서는 특정영어학교 현장 수속자라면 호주항공권 혜택 등 더 많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더욱이 사전접수를 통해 상담 내용을 미리 제공하면 학교수속, 비자신청, 숙소알선, 픽업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코엑스 호주유학박람회’로 검색한 뒤 제27회 코엑스 호주유학박람회 사이트를 접속하여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참가신청을 하면 코엑스 박람회장에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