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브랜드 '여행다움' 선보여
교원그룹이 시니어 여행 시장으로 사업영역을 넓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늘어난 국내 여행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교원그룹은 3일 여행 브랜드 ‘여행다움’을 선보였다. 중년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시니어 여행 브랜드다. 문화와 예술, 역사 등 특정 주제의 관광과 체험을 결합한 문화여행 프로그램을 주요 상품으로 들고 나왔다. 전국 곳곳의 숨은 명소와 여행지를 둘러보며 그 지역의 전통문화를 함께 경험하는 데 초점을 뒀다.

여행 자격증을 보유한 전문 스토리텔러가 모든 일정에 동반한다. 여행지에 담긴 역사와 유래 등 인문학적 해설을 전해주는 전문가다.

중장년층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이 눈에 띈다. 모든 여행에는 건강식으로 구성한 조식 세트를 제공한다. 물티슈, 구강청결제, 핸드타월 등 개인 위생용품과 견과류, 생수, 두유 등 간식거리도 준다. 교원 관계자는 “교통뿐 아니라 식사, 입장료, 관람료, 체험 비용 등이 모두 요금에 포함돼 있어 여행 중 추가 비용을 지불하는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첫 여행 프로그램은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된다. 가을 단풍부터 바다까지 체험할 수 있는 ‘양양 푸른자연 투어’를 비롯해 여행과 전통술 체험이 가능한 ‘포천 취중진담 여행’ 등 24개 상품을 마련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