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판매 14만4422대 그쳐
현대·기아차만 '신차'로 버텨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폭 축소 여파로 지난달 자동차 내수 판매가 전달보다 20% 가까이 감소했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해외 판매는 점차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개소세 혜택 줄자…자동차 판매 '급정거'

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5사는 지난달 국내에서 14만4422대를 판매했다. 개소세 인하 종료를 앞두고 신차 구매가 몰렸던 6월(17만6468대)과 비교해 18.2% 줄었다. 지난 2월(8만1722대) 후 가장 저조한 수치다.

현대·기아자동차만 신차 효과로 버텼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전달보다 7.5% 줄어든 7만7381대를 판매했다. 베스트셀링카 그랜저(1만4381대)와 올해 출시된 신차 아반떼(1만1037대)가 선전했다. 기아차 판매량은 4만7050대로 전달보다 21.6% 감소했다.

한국GM과 쌍용자동차, 르노삼성의 상황은 더 나쁘다. 한국GM은 지난달 내수 판매량이 6988대로 전달보다 25.3% 감소했다. 르노삼성은 전월 대비 53.9% 급감한 6301대를 판매해 완성차 5사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쌍용차도 전달보다 30% 넘게 감소한 6702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완성차업계에선 개소세 인하폭 축소로 하반기 ‘판매 절벽’을 우려하고 있다. 정부는 6월까지 70%(세율 1.5%)였던 개소세 인하폭을 7월부터 30%(세율 3.5%)로 줄였다. 출고가 2500만원인 승용차에 붙는 세금은 54만원에서 125만원으로 늘었다.

해외 판매가 늘고 있는 점은 그나마 위안거리다. 현대차는 지난달 해외에서 전달보다 4.2% 늘어난 23만5716대를 판매했다. 기아차도 해외 판매 대수가 14.6% 증가한 17만2851대를 기록했다. 북미 시장이 주력인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 미국 출시 효과로 전달보다 수출이 66.2%나 늘었다. 쌍용차(787대)와 르노삼성(2622대)도 수출 실적이 전달보다 각각 80.9%와 343.7% 급증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