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타계 1주년 추도식

대한민국 벤처생태계의 선구자인 고(故)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의 타계 1주기를 맞아 혁신벤처업계 및 학계가 공동으로 추도식을 3일 마련했다.

이날 추도식은 기업가정신학회, 대한의학회, 메디슨OB, 벤처리더스클럽, 벤처기업협회, 유라시안네트워크, 창조경제연구회, 한국디지털병원수출사업협동조합,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KAIST, KAIST 총동문회(이상 추도식 공동 준비위원회) 등이 공동 주최했다.

추도식 행사에선 고인의 활동영역을 조명하고 국가혁신을 향한 고인의 유지를 지속적으로 계승·발전시킬 수 있도록 하는 취지의 기념 포럼이 개최됐다.

고(故) 이민화 명예회장은 1985년 대한민국 벤처 1세대 기업인 메디슨을 창업해 국내 최초로 초음파 진단기를 선보이며 한국 의료기기 산업을 이끌었다. 또한 1995년도에 벤처기업협회를 설립해 5년간 초대 회장을 지내며 국내 선순환 벤처생태계 구축과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1991년 제1회 벤처기업대상을 수상했으며, 1997년에 금탑산업훈장 수상, 1999년 아시아 밀레니엄리더 20인 선정, 2010년 한국의 100대 기술인 선정, 2015년 광복 70년 70대 기업인 선정, 2020년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 등 다방면에서 큰 업적을 남겼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