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국제셀룰로이드, 한국 최초 안경산업 발원지로 보존가치·문화 콘텐츠 잠재력을 인정받아
한국 최초 안경공장 활용 문화 공간 조성으로 산업 유산 가치 제고
한국 최초 안경공장, 문체부 문화재생 연구대상지로 선정돼

국제셀룰로이드 예전 생산현장 모습 대구시 제공

대한민국의 최초 안경 공장이자 한국 안경 산업의 태동이 된 ‘국제셀룰로이드’ 부지가 시민들을 위한 문화재생 공간으로 재탄생된다.

대구시와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원장 진광식)은 지난 6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지역문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0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대상지 공모’에 국제셀룰로이드 부지가 최종 선정돼 본격적인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국제셀룰로이드는 1946년 대구에 뿌리를 둔 한국 최초 안경산업 발원지로 지금은 유휴공간이나 시대적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라 보존가치와 활용성을 크게 인정받은 곳이다. 반경 1km 이내 북구청, 제3산업단지, 안경특구와 시장, 상가가 밀집한 상업지구가 조성되어 있어 유동인구가 많고 배후 수요가 풍부하며 교통요지에 위치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한국 최초 안경공장, 문체부 문화재생 연구대상지로 선정돼

사진: 국제셀룰로이드 대구시 제공

패션, 디자인을 비롯해 AR/VR 등 첨단산업과의 융복합 아이템인 대구 안경을 의료관광과도 연계해 안경, 문화, 패션, IT/의료, 관광을 결합한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지역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방문객 유치를 활성화해 도심 재생의 새로운 모델 가능성도 점쳐진다.

대구시는 문체부와 (재)지역문화진흥원에서 진행하는 이번 대상지별 개발 유형을 도출한 연구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사업을 향후 대구를 대표하는 대형 프로젝트로 반영하고 국비 신청을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앞으로 시설 리모델링과 기록화 작업을 통해 산업역사기록물로 지역민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전시공연․문화체험․창작지원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기획해 지역민과 인근 산업단지 근로자 10만여 명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80여 년의 제조역사를 보유한 안경 산업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아카이브 조성으로 지역의 새로운 근대 문화유산의 가치를 부여할 예정이다”며 “산업과 문화를 함께 향유하는 공간을 조성해 지역 특화산업과 연계한 산업관광을 육성으로 국내외 방문객 유치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 17개 시․도 226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추진한 올해 공모에는 대구시를 비롯해 총 5개 지역(대구, 안동, 부천, 여주, 나주)의 5곳이 최종 선정됐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