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 기준 상반기 영업이익 27% 증가..300억원 첫 돌파
앙골라 사업 종료에도 매출 5% 감소 '선방'
코로나19 사태 불구 해외 매출 크게 늘어
국내 농기계 1위 업체 대동공업(6,980 +4.02%)이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지난 상반기에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3일 대동공업에 따르면 별도 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영업이익이 3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7% 증가했다. 상반기에 영업이익 3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반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5% 줄어든 3555억원을 기록했다.
대동공업의 북미 주력 수출 모델인 DK트랙터

대동공업의 북미 주력 수출 모델인 DK트랙터

대동공업은 2017년부터 공격적인 수출 전략을 펼치며 실적을 끌어올려왔다. 2017년 상반기 2555억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3742억원으로 늘었고,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76억원에서 292억원으로 증가했다. 2019년 실적엔 앙골라 정부와 1억달러 규모 농업기계화사업의 실적이 반영됐다.

올 상반기에는 앙골라 농기계 사업이 종료됐음에도 불구하고 매출 감소폭을 5%로 줄여 선방했다. 올 상반기 국내 매출과 북미 중심으로 해외 수출이 늘어나며 앙골라 사업 매출 감소분을 상쇄했다. 디지털 중심 경영시스템을 구축해 생산, 품질, 영업, 마케팅 등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북미법인 등 해외 거래선과 유기적으로 소통하며 수출을 늘린 게 상반기 영업이익 증가의 원인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원유현 대동공업 총괄사장

원유현 대동공업 총괄사장

원유현 대동공업 총괄사장은 "지난해 상반기의 앙골라 사업 매출 약 880억을 제외하고 봤을 때 해외 매출이 대폭 신장했고, 국내에서도 소폭이지만 매출이 증가했다"며 "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은 존재하지만 유연하면서 전략적으로 대응해 국내와 해외에서 매출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