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 조사 결과
홍콩보안법 반대를 외치는 시위대를 향해 홍콩 경찰이 최루가스를 살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홍콩보안법 반대를 외치는 시위대를 향해 홍콩 경찰이 최루가스를 살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의 시행으로 미중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홍콩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

3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따르면 '미중 무역갈등과 홍콩보안법의 영향과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홍콩에 있는 한국 기업 93개사 가운데 34개사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34개사 가운데 55.9%는 홍콩보안법과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이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70.9%는 홍콩보안법 사태로 한국 경제 전반에 부담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홍콩 보안법 시행에 따라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서 올해 하반기 매출도 지난해보다 평균 11.7%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 기업의 88.2%는 홍콩보안법 시행이 홍콩의 금융허브 지위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봤다. 미국이 홍콩에 대한 관세 특별혜택을 박탈하게 되면 중개 무역 거점으로서의 위상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응답은 85.3%였다. 홍콩을 대체할 아시아 금융허브로는 싱가포르(88.2%)가 가장 많았다.

반면 41.2%는 홍콩의 위상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홍콩을 통한 중국 우회수출을 축소하겠다는 응답은 8.8%에 불과했다.

전경련은 일부 글로벌 기업의 '탈(脫) 홍콩'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사에 응답한 홍콩 진출 한국 기업의 글로벌 거래처 중에서 이미 홍콩에서 철수했거나 철수 예정인 기업은 약 20.6%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기업들이 홍콩을 떠나는 원인으로는 '금융허브로서의 국제적 위상 추락(47.0%)'이 가장 많이 꼽혔다. 중개무역 거점으로서 혜택 박탈(29.4%), 중국 수출기지로서의 역할 곤란(5.9%), 주요 거래기업의 홍콩탈출 확산(5.9%)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