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도 대규모 집회
'임대차3법' 등 규탄 목소리

서울에서 첫 '인국공 시위'도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에 항의하는 세 번째 대규모 집회가 지난 주말 열렸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요원의 정규직화에 반대하는 집회도 처음 서울에서 개최됐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시민모임’, ‘7·10 취득세 소급적용 피해자모임’ 등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맞은편에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2000명이 참석한 이날 집회에선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골자로 지난달 31일부터 시행된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컸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시민모임’ 대표 강모씨는 “문재인 정부는 180석 독재 여당을 만들기 위해 총선 직전 코로나19 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국민 혈세를 탕진했다”며 “이후 세금을 메꾸려고 다주택자들을 갑자기 투기꾼, 적폐로 몰아 사유재산을 강탈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들은 “정부가 사유재산을 강탈하나” “내 집인데 왜 세입자를 못 내보내나” 등의 구호를 외쳤다.

주최 측은 정부 입장 변화가 없으면 다음주에도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이들은 지난달 18일과 25일 서울 을지로와 청계천 주변에 모여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직원 800명을 포함해 취업준비생, 대학생 등 2000명(주최 측 추산)은 지난 1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조가 연 ‘투명하고 공정한 정규직 전환 촉구 문화제’에 참석했다.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이게 나라냐’는 국민의 절규가 서울 도심을 가득 메웠다”며 “정부·여당은 그동안 유주택자와 무주택자를 편 가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갈라 치며, 집 가진 사람·임대인·정규직을 ‘악’으로 규정하며 몰아갔다”고 비판했다.

정인설/성상훈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