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찬의 핀테크·짠테크

기차표값 최대 12% 할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해외 여행길이 막히면서 올해는 국내에서 휴가를 즐겨야 하는 처지가 됐다. 예전에는 항공료 할인에 집중됐던 알뜰 여행 전략도 국내에서 교통비를 줄이는 쪽으로 바뀌었다. 운송회사 등과 신용카드회사들이 제공하는 각종 이벤트를 종합하면 요금을 절반 이하로 아낄 수 있다.

삼성카드의 ‘탭탭I’ 카드는 전월 실적이 50만원을 넘을 경우 기차표 3만원 이상 결제 시 5000원을 깎아준다. 5000원 할인 혜택은 한 달에 두 번까지 이용할 수 있다. 신한카드의 ‘삑(B·Big)’ 카드는 고속철도(KTX) 요금을 최대 10% 할인해 준다. 월 최대 할인 한도는 30만원 이상 50만원 미만일 때 5000원이다. KB국민카드의 ‘청춘대로 꿀잠알파’는 전월 실적이 40만원 이상 80만원 미만일 때 철도뿐만 아니라 고속버스와 여객선도 월 최대 1만원 할인해 준다.

KTX와 수서고속철도(SRT)의 자체 행사를 이용하면 교통비는 더 떨어진다. 이들은 오는 10일까지 ‘둘이서 반값’ 행사를 운영 중이다. 두 명이 구매할 경우 최대 50%를 할인해 준다. 11만9600원(일반실 2인 기준)인 KTX 서울발 부산행 열차표는 5만9800원까지 떨어진다. 만 24세 이하는 청소년드림, 만 25~33세는 힘내라 청춘이라는 이름으로 상시 할인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미리 예약하면 최대 40%가 할인되기 때문에 일부 구간에서는 요금이 고속버스보다 저렴해진다.

교통비를 아끼고 싶을 땐 지역사랑상품권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강원 도내 주유소 가맹점들은 모바일 강원상품권을 이용하면 주유비의 10%를 캐시백해 준다. 강원도는 연말까지 강원상품권을 10% 싸게 파는 행사도 하고 있다.

경남 창원·진주·합천 등도 주요 관광지 입장료나 ‘집트랙’ ‘레일바이크’ 등 액티비티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하면 최대 5000원을 캐시백해 준다. 지역사랑상품권은 페이코·핀크 등의 앱에서 ‘제로페이 모바일 상품권 구매’ 기능을 이용해서도 구입할 수 있다.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