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건설한 UAE 바라카 원전 전경. 사진=연합뉴스

한국이 건설한 UAE 바라카 원전 전경. 사진=연합뉴스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부통령 겸 두바이 지도자가 1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 1호기를 가동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셰이크 무함마드 총리는 트위터에 "오늘 아랍권의 첫 평화적 원자력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가동하기 시작했다. 원전 1호기에 핵연료를 모두 장전해 종합적 시운전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목표는 원전 4기를 모두 가동해 UAE가 필요한 전력의 25%를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일이다. 우리는 핵분열에 성공했고, 은하계를 탐사하길 원한다. 아랍이 과학의 길로 재진입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전력 컨소시엄이 2009년 12월 수주해 2012년 7월 착공한 바라카 원전사업은 한국형 차세대 원전 APR1400 4기(총발전용량 5060MW)를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km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기존 계획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안으로 1호기를 시험 운전할 예정이었지만 UAE 정부 측에서 안전, 자국민 고급 운용 인력 양성 등을 이유로 운전 시기를 여러 차례 연기해왔다.

상업 가동은 이르면 내년 중으로 시작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