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일본에 제공하기로 했다.

일본 현지 민영방송 TBS는 31일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완성돼 내년 3월까지 승인되는 경우 같은 해 6월 말까지 일본에 6000만명분을 공급하기로 하는 내용의 기본 합의가 최근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 앞서 내년 상반기까지 백신 1억2000만명분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화이자 외에 다른 외국 기업과도 백신 공급에 관한 합의를 하기 위해 조율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