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분씩만 투자하는 <1일3분1공시>·<1일3분1회계> 출간

기자 출신으로 글로벌 금융·경제 전문매체를 운영하고 있는 김수헌 대표가 <‘그림으로 쉽게 이해하는’ 1일 3분 1공시>와 <‘그림으로 쉽게 이해하는’ 1일 3분 1회계(이재홍 공저)> 두 권을 새로 펴냈다.

이 책들은 내용을 절반 이상을 그림과 표로 채워 공시와 회계를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꾸민 것이 특징이다. 하나의 주제를 한 페이지의 글과 한 페이지의 그림으로 압축해서 보여준다. 초보자 입장에서 ‘과부하’를 일으킬 만한 지식은 과감하게 뛰어넘고 주제별로 3분이면 이해가도록 했다는 게 저자의 설명이다.

<1일 3분 공시>는 ‘동학개미’ 등 주식 투자들이 회사의 경영 흐름과 주가 향방을 예측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김 대표는 “코로나19 여파로 난생처음 주식투자에 뛰어든 사람들이 폭증하면서 주식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며 “금쪽같은 재산을 쪼개 주식투자에 나선 이들이 소문과 감에 의존하지 않고 투자할 기업을 분석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 가치가 높은 기업과 주가의 방향, 매수·매도 시점 등 투자자들이 궁금해 하는 모든 정보가 기업공시에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1일 3분 공시>는 △유상증자와 무상증자의 쓸모 △‘자본금 다이어트’ 감자의 모든 것 △기업을 왜 쪼개고 나누는가 △기업합병 파헤치기 △유용한 자금 조달 수단 CB·BW·EB 완전정복 △IPO와 상장 △RCPS 영구채 공개매수 등을 담았다.
하루 3분씩만 투자하는 <1일3분1공시>·<1일3분1회계> 출간

<1일 3분 회계>는 ‘기업의 건강진단서’라고 할 수 있는 재무제표를 읽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회계에는 회사의 건전성과 현금흐름, 영업능력, 성장 가능성이 회계에 담겨 있다. 투자자의 나침반 역할을 하는 회계를 쉽게 설명해 준다.

김 대표는 “마켓컬리 야놀자 직방 쏘카 쿠팡 등 다양한 기업의 사례를 보여주면서 기업회계가 어떻게 처리되는지, 재무제표에는 어떻게 나타나는지, 그리고 그 의미는 무엇인지 등에 대해 독자가 자연스럽게 터득하도록 구성했다”고 말했다.

<1일 3분 회계>는 △매출을 언제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 △제조 원가 매출 이익은 어떻게 맞물려 변화하는가 △실전 분석! 스타트업의 사업 구조와 손이계산서 독해 △자신의 가치 변화가 손익에 미치는 영향 △갈수록 중요해지는 무형자산 완전정복 △다양한 부채와 리스회계 바로보기 △독도 되고 악도 되는 지분법회계 등으로 구성됐다.

김수헌 대표는 중앙일보와 이데일리 등에서 산업부 기업팀장, 경제부 경제정책팀장, 산업 담당 데스크, 증권 담당 데스크 등을 거쳤다. 기업의 국내외 거래를 둘러싼 뒷거래를 추적한 여러 건의 특종기사로 기자협회 기자상을 수상했다. 2012년 글로벌 경제 분야 전문기자들과 함께 글로벌모니터를 설립해 대표를 맡고 있다. <기업경영에 숨겨진 101가지 진실> <기업공시 완전정복> <하마터면 회계를 모르고 일한 뻔했다!(공저)> <이것이 실전 회계다(공저)> 등을 펴냈다.

<1일 3분 회계>를 함께 쓴 이재홍 저자는 회계사와 세무사 자격을 갖고 있으며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하나은행 기업컨설팅센터를 거쳐 삼덕회계법인에서 일하고 있다.

두 책은 어바웃어북이 출판했으며 각각 1만6800원이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