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중단됐던 모집 재개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자사 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에서 일할 배달원 1000명 이상을 추가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배민라이더스는 배달원을 둘 수 없는 음식점을 상대로 하는 배달 대행 서비스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강해지자 신규 배달원 모집을 중단했다. 배달원을 대상으로 한 오프라인 단체교육 등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그러자 주문 건수가 증가해도 효과적인 대응이 어려웠다. 비가 오거나 조금만 음식 주문이 몰려도 배달이 늦어지는 현상이 잦아지면서 음식점에서 배달 가능한 지역 반경을 축소해야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졌다는 판단 아래 지난 17일부터 라이더 모집을 재개해 500명 이상의 라이더를 추가 모집, 총 2100명의 라이더를 확보했다. 최진수 우아한형제들 이륜배송운영실장은 “코로나19로 중단한 라이더 모집을 재개해 배달 품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른 배달앱 업체들도 배달원 확보를 위해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배달앱 2위 업체 요기요는 배달 서비스 요기요플러스가 지급하는 배달원 수수료를 건당 6000원에서 8000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배달앱 시장 후발주자인 쿠팡이츠는 더 공격적이다. 쿠팡이츠는 기본 요금 없이 주문량과 시간, 거리 등을 고려한 탄력 요금제를 적용한다. 구체적인 액수는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업계에 따르면 건당 최소 5000원에서 장마철인 최근에는 평균 약 1만7000원, 많게는 2만원의 배달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