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차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
AI 활용 중소벤처 제조플랫폼 구축
중소벤처기업부는 30일 서울 소공동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1차 인공지능(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중기부는 정부가 지난 23일 발표한 'AI·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제조혁신 고도화 전략'의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이날 전략위원회에서 논의했다.

이날 전략위원회는 'AI 중소벤처 제조 플랫폼(KAMP·Korea AI Manufacturing Platfrom)' 구축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KAMP는 제조공정 데이터 및 AI 솔루션 개발 관련 데이터 인프라와 AI 전문가, 대학 및 연구기관의 네트워크를 통합한 플랫폼이다. 향후 중소기업의 AI 활용을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중기부는 올해 KAMP 구축의 첫 단계로 뿌리산업 분야 중소기업이 주로 사용하는 컴퓨터 수치제어(CNC) 머신, 프레스 등 핵심설비의 데이터세트 구축을 지원한다. 이를 위한 민간 클라우드 사업자도 선정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의 AI 솔루션 도입을 위한 전문가 컨설팅과 솔루션 실증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전략위원회에 참석한 포스코ICT는 국내외 제조 플랫폼의 활용 영역, 데이터 수집·저장·활용 방법, 특징에 대해 발표했다. 중기부가 추진하는 KAMP에 이를 적용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전략위원회 위원들은 △중기부에서 구축하는 인프라를 통해 다양한 제조 플랫폼이 운영될 수 있는 환경 제공 △중소벤처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국내 제조현장에 적합한 기능을 발굴·서비스 △중소벤처기업이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플랫폼 개발사와 지속적인 기술지원 방안에 대한 강구 등을 제안했다.

조주현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 단장은 "KAMP 구축을 통해 중소기업의 인공지능 활용을 본격화하고, 제조데이터 제공자의 수익모델을 창출하는 마이제조데이터 시대를 열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