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더유니온 "노조 할 권리 보장해달라"
전국대리운전노조 필증 발급에 고무적
라이더유니온 회원들이 30일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노조설립신고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라이더유니온 회원들이 30일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노조설립신고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폰 앱과 같은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배달 업무를 하는 라이더들이 30일 고용노동부에 노동조합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다.

배달 라이더들의 노조인 라이더유니온은 이날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플랫폼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보장을 위해 노동부가 조속히 신고 필증을 교부할 것을 요구한다"며 고용부에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다.

근로자들이 노조 설립 신고서를 내고 고용부가 심사를 거쳐 신고 필증을 교부하면 노조법상 노조로 인정돼 단체교섭을 포함한 노동권을 행사할 수 있다.

라이더유니온은 앞서 지난해 11월 서울시로부터 노조 설립 신고 필증을 발급받은 바 있다. 고용부가 신고 필증을 교부하면 전국 단위에서 노조로 활동할 수 있게 된다.
라이더유니온 회원들이 30일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노조설립신고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라이더유니온 회원들이 30일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노조설립신고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라이더유니온은 고용부가 최근 전국대리운전노조에 신고 필증을 발부한 것을 두고 자신들 역시 필증 교부를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리운전 기사도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라이더유니온은 "(대리운전노조에 대한) 노동부의 전향적인 결정이 전체 플랫폼 노동자로 확대돼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에 신고서를 제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