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신용점수제' 개편 착수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내년부터 개인 신용등급이 1000점 만점의 점수제로 바뀐다.

금융위원회는 30일 개인신용평가체계 점수제 전환 관련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은행 보험 여신전문 금융투자 등 모든 금융권은 내년부터 신용점수제를 활용한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1~10등급로 나뉜 신용등급제를 사용하고 있다. 현행 신용등급제의 경우 등급간 이동이 어렵고 등급 차이로 인한 불이익이 커 '문턱효과'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용등급제를 1000점 만점의 점수제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점수에 기반한 세분화된 심사를 통해 개인별 맞춤형 신용 제공을 가능하게 한다는 것이다. 다만 신용등급제가 여전히 폭 넓게 활용되는 만큼 시장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적용한다.

신한 국민 우리 하나 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경우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만큼 지난해 1월부터 시범 적용해 운영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는 전 금융권에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모범규준과 표준약관 개정, 자체 신용평가모형 변경 등 각 업권의 준비 현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 중"이라며 "관련 법령 개정을 완료해 내년 시행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