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 올해 13조→내년 15조원 이상
홍남기 "소비 회복 어느 때보다 중요…내수 활성화 총력"
8대 소비쿠폰 풀어 1조 소비 유도…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 확대

정부가 여름 휴가 시즌을 맞아 숙박과 관광 등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8대 소비쿠폰을 내놓는다.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 발행 물량도 대폭 확대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제30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소비·지역경제 활성화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은 이달 말부터 숙박과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8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비쿠폰을 발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민 1천800만명이 1조원 수준의 소비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여름 성수기 하계휴가 시즌과 임시공휴일(8월 17일)을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됐던 관광·스포츠·문화 등 분야에 대한 소비를 활성화하자는 취지다.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도 확대한다.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기존 9조원에서 13조원으로 늘린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을 이른 시일 내에 유통하고 내년 발행규모는 올해보다 많은 15조원 이상을 검토하기로 했다.

개인별 구매한도도 기존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홍 부총리는 최근 발표된 7월 소비자동향지수(CSI)와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대해 "CSI가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기업들의 경기 인식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 신호가 있다"면서 "다만 수출 부진의 골이 깊고 대외여건에 제약 요인이 있다"고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대외부문으로부터의 충격을 완충하고 그 부진을 커버해 하반기 확실한 경기 반등을 이루어내기 위해 소비 회복 모멘텀 강화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소비·투자 등 내수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