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예탁원 통한 증시 관련 대금 18.9% 증가

올해 상반기 한국예탁결제원 통해 처리된 증시 관련 대금은 2경6천59조원으로 지난해 상반기(2경1천917조원) 대비 18.9% 늘었다고 예탁원이 30일 밝혔다.

종류별로는 매매결제 대금이 작년 동기 대비 20.1% 늘어난 2경3천920조원으로 대부분(91.8%)을 차지했다.

매매결제 대금 중에서는 장외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결제 대금이 2경720조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채권기관 결제 대금(2천638조원), 장내 채권 결제 대금(293조원), 주식기관 결제 대금(181조원), 장내주식 결제 대금(88조원) 순이었다.

전반적으로 작년 동기 대비 약 20∼30%대의 증가율을 보인 가운데 장내주식 결제 대금이 49.1%의 증가율로 크게 늘었다.

매매결제 대금 외에 단기사채 등의 예탁증권 원리금이 1천364조원(5.2%), 펀드 설정 환매대금 등의 집합투자 증권 대금이 532조원(2%), 주식매수청구대금 등의 예탁주식 권리대금이 28조원(0.1%)이었다.

예탁증권 원리금은 채권 원리금(295조원)이 작년 동기보다 5% 증가한 데 힘입어 0.2% 늘었으며 집합투자 증권 대금은 24.6% 증가했다.

예탁주식 권리대금은 작년 동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