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이례적 불확실"
주식·채권가격 '상승'…달러 '약세'·금 '상승'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Fed)이 통화정책회의(FOMC)에서 제로금리를 유지했다. 이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란 방침을 밝혀 주식과 채권 가격이 상승했다. 7월 FOMC는 주식 채권 금 등 자산들의 현 추세를 지속시키는 동력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3월 제로금리 진입 후 세 차례 연속 동결
Fed는 2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0.00~0.25%로 동결한다고 밝혔다. 동결 결정은 위원들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이뤄졌다. Fed는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제로금리를 결정했다. 이후 세 번째인 이날 FOMC에서도 같은 입장을 내놨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경제의 앞에 놓인 길이 이례적으로 불확실하다"며 "코로나19 억제 성공에 상당 부분이 달려있다"라고 평가했다.

그는"모든 점을 고려할 때 감염이 증가하기 시작한 이후 각종 통계는 회복 속도가 느려지고 있음을 시사한다"며 "사람들이 광범위한 활동에 참여해도 안전하다고 확신할 때까지 완전한 회복이 올 것 같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모든 범위의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며 "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할 능력이 있다. 추가적인 재정 지원의 필요가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식·채권시장 '강세'로 화답
Fed의 제로금리 발표 이후 주식시장은 상승했고, 채권금리는 내렸다(채권가격 상승). 이번 결정이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의미다.

간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0.29포인트(0.61%) 상승한 26,539.5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0.00포인트(1.24%) 오른 3258.44를, 나스닥 지수는 140.85포인트(1.35%) 뛴 10,542.94로 마감했다.

미국 채권금리는 20년과 30년 등 초장기물을 제외하고 모든 구간에서 하락했다. 특히 5년물 금리는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한대훈 SK증권(722 +0.98%) 연구원은 "불확실하고 조심스런 경제 전망 아래 유동성(자금) 공급 기조를 명확히 한 것이 주가 상승을 이끌었고, 채권금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달러는 약세…금은 2000달러에 바짝
달러는 하락(달러 약세)했다. 이날 오전 7시41분(한국시간) 현재 달러인덱스는 전날보다 0.21포인트(0.22%) 하락한 93.43을 기록 중이다. 다시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유동성 공급 기조의 지속, 주요국 중앙은행과의 통화 스와프 계약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힌 점이 달러 약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금 가격은 재차 고점에 바짝 다가섰다. 같은 시간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8.0달러(0.4%) 상승한 온스당 1984.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에는 1987.3달러까지 오르면서 2000달러에 바짝 다가갔다.

안예하 키움증권(99,500 +3.22%) 연구원은 "유럽연합의 회복기금 합의로 유로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FOMC 결정을 계기로 달러화는 약세폭을 확대했다"며 "달러 표시자산인 금 역시 약달러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해져 상승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송렬/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