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에만 양산·이천·여수 방문
'70% 경제론' 언급…위기 강조
전남 여수 롯데케미칼 공장을 방문한  (앞줄 가운데).

전남 여수 롯데케미칼 공장을 방문한 (앞줄 가운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요즘 주말마다 롯데 각 계열사 사업장을 찾는다. 위기를 맞고 있는 그룹 전체에 긴장감을 주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신 회장의 주말 현장 경영은 일본에서 귀국한 지난 5월 중순부터 시작됐다. 그달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방문을 시작으로 24일에는 잠실의 롯데월드몰, 롯데백화점 잠실점, 테마파크 롯데월드 등을, 31일엔 다시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았다. 6월 들어서도 6일 롯데마트 광교점과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수원점, 13일 롯데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20일 롯데백화점 노원점 및 롯데마트 구리점, 27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등에서 경영진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이달 들어선 롯데제과와 롯데칠성 양산 공장 및 롯데아울렛 이천점,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등을 둘러보는 등 주말 현장 방문을 빼놓지 않고 있다.

신 회장이 사업장을 찾는 것은 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요즘처럼 매주, 그것도 주말에 꼬박꼬박 방문한 적은 없었다. 부친인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도 현장 경영을 많이 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다. 재계에선 조직에 긴장감을 불어넣기 위한 목적으로 보고 있다.

롯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타격을 국내 대기업 중 가장 크게 봤다. 세계 1위를 다투던 롯데면세점은 ‘개점 휴업’ 상태고, 롯데호텔은 해외 여행객이 없어 객실 대부분을 비워 놓고 있다. 백화점, 아울렛, 마트, 슈퍼, 편의점 등 유통 사업장은 방문객이 크게 줄고 실적이 급감했다. 그룹의 ‘캐시카우’인 화학 사업도 좋지 않다. 그룹 내 계열사가 동시에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신 회장은 이달 중순 사장단 회의에서 ‘70% 경제론’을 거론했다. “경제가 내년 말까지 코로나 이전의 70% 수준으로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상황에서 각 계열사 대표들에게 “잘 대응하라”고 지시만 할 수는 없었다. 그가 주말을 반납하고 현장으로 달려가는 행동만으로도 “위기를 다 같이 극복하자”는 ‘메시지’를 그룹 전체에 줄 수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