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회원권 구매하면
충북 제천·제주 서귀포
경남 통영·네팔 데우랠리
국내외 모두 이용 가능

철저하게 회원 중심으로 운영
여행사 통한 객실 판매 없어
객실 비어도 비회원은 안받아
클럽 ES 통영 리조트.

클럽 ES 통영 리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해외로 나가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사람들은 여행의 즐거움만은 잃지 않으려 애쓰고 있다. 특히 여행의 만족도를 크게 좌우하는 숙소에 대한 관심이 크다. 잘 찾아보면 해외에 나간 것 못지않게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리조트가 적지 않다. ‘클럽 ES리조트’도 그중 하나다.
자연 친화적으로 조성
ES리조트의 품격…아름다운 풍광 품은 유럽風 별장마을

ES리조트는 국내외에서 회원제 휴양 리조트 네 곳을 운영하고 있다. 통합 회원권을 구매하면 충북 제천, 경남 통영, 제주 곶자왈 서귀포, 네팔 데우랠리 등 ES리조트가 운영 중인 시설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제천리조트는 ES리조트 중 가장 먼저 문을 열었다. 1996년 설립된 제천리조트는 57개 동 건물에 255실의 객실이 있다. 2009년 연 통영리조트는 8개 동 건물에 106실의 객실을 갖췄다. 2018년 4월 연 제주리조트는 8개 동 건물에 153실의 객실을 보유 중이다. 2000년 들어선 네팔리조트는 해발 1700m 마을에 있다. 히말라야 설산의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6개의 단독주택을 갖추고 있다.

ES리조트는 자연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고 시설물을 조성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형, 지세에 맞게 건물을 분산 배치하는 식으로 자연 친화적인 공사를 한다. 개인 생활을 보호하고 자연과 사람이 조화를 이루는 개발을 목표로 했다. 객실 외관은 유럽의 스위스 알프스 샬레풍과 지중해풍의 단독 별장형, 또는 빌라형으로 조성했다. 객실 면적이 일반 리조트보다 넓어 쾌적한 느낌을 준다. 객실 주변으로 나무와 꽃이 가득한 잔디밭을 조성해 별장 같은 분위기가 난다.

주말, 혹은 성수기에는 중·장년층이 옛 추억을 느낄 수 있는 포크송 야외 라이브 공연도 펼쳐진다. 토끼, 오리, 염소, 닭 등 동물이 뛰어노는 방목장과 사교 모임이 가능한 야외 바비큐장을 갖추고 있다.

ES리조트 관계자는 “고층 아파트 같은 획일적 건물과 상업시설 위주의 대형화된 부대시설을 운영하는 리조트와 달리, 자연 속에서 내 집과 같은 편안한 분위기를 느끼며 몸과 마음을 온전히 힐링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반도 끝자락에 있는 통영리조트는 이탈리아 사르데냐 섬에 와 있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문을 연 제주리조트는 한라산 중산간에 있다. 행정구역상 제주 서귀포시에 속한다. 제주리조트는 ‘아련한 제주의 옛 추억’이라는 주제로 조성됐다.

한라산의 능선을 따라 지붕의 높이를 설계해 수목과 건물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인위적인 담장 대신 제주도 특유의 돌담을 놓았다. 방문객은 제주도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다. 모든 객실에서 탁 트인 자연 조망이 가능하다. 객실 앞 정원은 봄이면 유채꽃과 청보리가 어우러진다. 한라산 자락과 제주도의 바다를 바라볼 수 있다. 단지 내에는 이탈리안 스타일의 다이닝룸과 라운지 바가 마련돼 있다. 한라산과 마라도, 가파도 등 여러 섬 및 태평양을 바라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다. 돌담 산책길, 키즈룸, 게임룸, 커뮤니티 공간 등도 마련돼 있다.
회원 아니면 예약 불가능
ES리조트는 철저하게 회원 중심으로 운영된다. 여행사나 예약 전문 업체를 통한 객실 판매가 일절 없다. 객실이 비어 있어도 비회원은 예약을 받지 않는다. 빈 객실이 많으면 비회원을 상대로 판매하는 일부 리조트와 다르다. 또 리조트 완공 후 회원을 모집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번에 모집하는 통합 회원권을 구매하면 전 지역의 리조트와 향후 개발되는 리조트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처음으로 무기명 회원권을 출시했다. 다양한 방법으로 리조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객실 및 부대업장을 할인받고 객실에 여유가 있을 경우 숙박 일수를 초과한 예약 등도 가능하다. 일시불 가입 시 입회대금의 5~10%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ES리조트는 ‘삶의 빛깔이 같은 사람들과의 만남과 편안한 쉼’을 콘셉트로 했다. 아름다운 풍광과 이국적인 별장마을 같은 곳으로 조성했다. 이름과 주소를 남기면 안내자료를 무료로 보내준다. 이번에 실속형 회원을 한시적으로 모집한다. 문의 (02)508-2773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