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현 삼성리서치 센터장

"6G 연구 시기상조" 지적에 반박
10년 앞선 연구와 표준선점 중요
이재용 부회장 "멀리 보자" 강조
"6G 리더십, 선제 연구로 확보해야 삼성전자가 중요한 역할 맡을 것"

삼성전자가 ‘6세대(6G) 이동통신 기술 연구는 시기상조’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첨단기술을 다루는 영역일수록 장기적인 안목과 긴 호흡의 연구가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최성현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전무·사진)은 26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에서 “미국과 핀란드는 2018년부터 6G 연구를 시작했다”며 “최첨단 6G 통신기술 준비 작업은 기회 선점과 리더십 확보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6G 산업의 주도권을 잡으려면 선행연구를 통한 기술표준 선점이 중요하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대규모 투자를 끌고 갈 수 있는 삼성전자가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14일 삼성전자가 ‘6G 백서’를 내놓고 미래 통신기술 비전을 제시하자 산업계 일각에선 “5G 상용화부터 신경써야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최 센터장은 “통신의 (리더십 확보)시간은 늘 10년 빠르게 움직여왔다”며 “통신기술 리더십은 첨예한 미래 신기술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첫 번째 필수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5G를 선도하는 것도 선행연구의 힘이 컸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유엔 산하 ITU-R(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부문)에서 진행한 5G 국제 표준화 작업에 참여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4G가 생소할 때부터 5G 표준화에 집중 투자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의 주역이 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6G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해 삼성리서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신설했다. 이달 들어선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을 제공하겠다”며 6G 백서도 공개했다. 여기엔 “더 멀리 내다보고 선제적으로 미래를 준비하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센터장은 기고문 후반부에 “선제적 연구와 투자만이 ‘초격차’를 유지할 수 있다”며 삼성전자 역할론을 재차 꺼냈다. 그는 “6G 연구는 당장의 이익보다 통신업계 전체의 발전이라는 넓은 시각을 가져야 한다”며 “통신기술의 표준화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투자할 수 있는 기업만이 선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