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매출 두달째 늘었지만…아직 코로나19 이전의 절반 수준

6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5월보다 소폭 증가했다.

면세점 매출은 5월부터 두 달 연속 증가했지만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26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1천113억여원으로, 5월보다 9.3% 증가했다.

올해 면세점 매출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1월 2조247억여원을 기록한 뒤 석 달 연속 감소하며 4월에는 1조원 미만으로 떨어졌다.

그러다 5월 3% 증가한 뒤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며 1조원 초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중국인 보따리상들의 구매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면서 "매출이 증가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하면 '반 토막' 수준에 불과해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6월 면세점 방문객 수는 57만2천457명으로, 5월 46만6천685명보다 22.6% 증가했다.

이 중 외국인 방문객은 7만3천여명으로 5월보다 1만8천여명 줄었지만 내국인 방문객이 11만명 이상 증가하며 전체 방문객은 늘었다.

1월 42%를 차지했던 외국인 방문객 비중은 12.8%로 줄었다.

내국인도 이용할 수 있는 제주 지역 지정면세점 매출은 5월 390억여원에서 6월에는 420억여원으로 증가했다.

이번 매출 집계에는 지난달 3일부터 시작된 재고 면세품의 내수 판매 실적은 포함되지 않았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내수 판매된 제품은 통관이 된 상태인 만큼 면세품으로 분류되지 않아 면세점 매출 집계에서는 제외된다"고 설명했다.
면세점 매출 두달째 늘었지만…아직 코로나19 이전의 절반 수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