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 및 단체교섭을 회사에 위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서다.

이수일 한국타이어 사장과 박병국 노조위원장 등 노사 대표는 지난 23일 경기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임금교섭 회사 위임식’을 열었다. 박 위원장은 “앞으로도 상생과 협력의 노사 문화로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4월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위기극복 노사 공동 선언문’을 채택 했다. 100여 명의 한국타이어그룹 임원들은 지난 5월부터 급여의 20%를 반납하고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