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수출 -16.6% '뚝'
민간소비만 1.4% 소폭 올라
실질 국내총소득 2.0% 감소
[속보] 2분기 성장률 -3.3%…1998년 외환위기 이후 '최저'

2분기 한국경제 성장률이 -3.3%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출이 직격탄을 맞은 여파다.

한국은행은 23일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대비 마이너스(-)3.3%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분기(-6.8%) 이후 22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년 동기 대비 2분기 성장률은 -2.9%를 기록했다. 이 역시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4분기(-3.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2분기 들어서도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2분기 수출은 16.6%나 급감했다. 자동차와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이 줄어든 여파다.

지난 1분기 수출이 2% 감소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하락 폭이 더 커진 것이다. 1분기에도 자동차 기계류 등 수출이 줄었지만, 반도체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감소 폭을 줄였다.

수입도 원유 등을 중심으로 7.4% 줄었다. 설비투자도 운송장비가 줄면서 2.9% 감소했고, 건설투자도 1.3% 줄었다.

반면 민간 소비는 1.4% 증가했다. 승용차, 가전제품 등 내구재를 중심으로 늘었다.
2분기 경제성장률이 -3.3%를 기록했다. 이는 1998년 1분기 이후 최저치다. (표 = 한국은행)

2분기 경제성장률이 -3.3%를 기록했다. 이는 1998년 1분기 이후 최저치다. (표 = 한국은행)

생산 측면으로 2분기 경제를 살펴보면 농림어업이 9.7%나 감소해 충격이 컸다. 채소 등 작물이 줄어든 여파다. 제조업도 운송장비,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등을 중심으로 9.0%나 줄었다.

서비스업도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운수업 등을 중심으로 1.1% 감소했다.

반면 전기가스수도사업은 전력판매량이 감소했지만, 발전효율 향상으로 2.8% 증가했다.

2분기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기 대비 2.0% 감소했다. 교역조건 개선 영향으로 감소 폭이 실질 GDP보다는 적었다. 2008년 4분기(-3.4%)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