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22일(현지시간) 실적 발표에서 순이익을 내 4분기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이로써 뉴욕증시의 대형주 지수인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에 편입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 2분기 1억400만달러(약 125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주당순이익(EPS)은 2.18달러로 당초 시장이 전망한 3센트를 크게 뛰어넘었다. 매출액도 60억400만달러로, 시장의 예상치(53억7000만달러)를 웃돌았다.

장 마감 직후 공개된 실적에 테슬라 주가는 시간외 거래에서 6% 가까이 급등했다. 이날 정규 거래에서는 1.5% 올랐다.

이로써 테슬라는 S&P 500 지수의 마지막 편입 조건을 충족했다. S&P 500 지수 편입은 △4분기 연속 흑자 △시가총액이 82억달러(약 10조원) 이상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을 것 등의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S&P 500 지수에 편입될 경우 이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 등에서 300억달러(약 36조원) 규모의 자금이 추가로 테슬라로 유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테슬라는 미국내 제2 공장 후보지로 텍사스주 오스틴을 택했다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실적을 공개하는 자리에서 제2공장을 오스틴에 짓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스틴 도심에서 차로 약 15분 거리의 2000에이커(약 8㎢) 규모 부지에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머스크는 밝혔다.

그는 새로 들어설 공장이 '생태적 파라다이스'가 될 것이라면서 대중들에게도 시설을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CNBC에 따르면 머스크는 "콜로라도 강 바로 오른편에 대단히 아름다운 시설로 만들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들에게 산책로와 하이킹, 자전거 도로 등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