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맨서 '쿠팡친구'로 명칭 변경
e커머스(전자상거래)업체 쿠팡의 배송직원 ‘쿠팡맨’이 1만 명을 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날 밤에 주문한 제품을 다음날 아침 문 앞에 배달해주는 새벽배송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쿠팡은 지난해 말 기준 5000여 명이던 쿠팡맨이 7개월 만에 1만 명으로 배가량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쿠팡은 2014년 자체 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을 시작하며 쿠팡맨 50명을 처음 고용했다. 쿠팡맨은 6년 만에 200배로 늘었다. 쿠팡은 배송직원을 부르는 명칭인 ‘쿠팡맨’을 ‘쿠팡친구’로 바꾸기로 했다. 최근 여성 배송직원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쿠팡에서 근무하는 여성 배송직원은 150여 명이다. 1만 번째 배송직원도 여성이다. 쿠팡에 따르면 ‘쿠팡친구’는 주 5일·52시간 근무하고, 연 15일 연차를 쓸 수 있다. 이달 들어 ‘휴게시간 의무’ 제도를 도입했다. 배송직원이 4시간 일하면 1시간은 의무로 쉬게 하는 제도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