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찰칵 찍으면 면세품 정보가 한눈에”

롯데면세점이 서울 명동본점 1층의 스마트 스토어에 전자 가격표(ESL)를 22일 도입했다. 전자 가격표를 도입한 건 업계 처음이다. 소비자는 전자 가격표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읽으면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