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이 22일부터 식품 전문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을 열고 새벽배송을 시작한다. 롯데·신세계 등 유통 '빅3' 중 가장 늦게 새벽 배송 시장에 진출 하는 대신 경쟁력이 있는 식품쪽으로 집중한다.

21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22일부터 식품관의 신선식품 대부분과 전국 맛집 메뉴를 가공한 가정간편식(HMR)을 새벽 배송하고, 백화점 전문 식당가의 음식은 '배달의 민족'처럼 1시간 안에 보내준다. 사실상 현대백화점에서 파는 먹거리를 그대로 소비자들의 집으로 옮겨주는 서비스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식품관 투홈은 온라인 사이트와 모바일 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새벽배송 서비스는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사는 고객이 대상이다. 전날 오후 11시까지 주문을 하면 다음날 아침 7시 전에 받아볼 수 있다. 이외 지역은 오후 8시까지 주문하면 된다. 현대백화점은 새벽배송 서비스를 하기 위해 경기도 김포에 전용 물류센터를 구축했다.

현대백화점은 식품관에 파는 신선식품과 델리·베이커리 등 가공식품 총 4000여개를 새벽배송한다. 여기에 전국 유명 맛집 53곳의 가공식품 1000여개를 더했다. 서울 용산구 소갈비 맛집 '몽탄', 냉동 삼겹살로 유명한 서울 강남의 '대삼식당' 등이 대상이다. 고객이 몽탄 갈비를 현대백화점 투홈으로 주문하면 조리 직전 상태로 포장해주는 상태로 배달해준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전날 오후 11시까지 주문하기만 하면 맛집의 음식을 다음날 아침에 편하게 즐길 수 있다"며 "맛집 고유의 맛을 지키기 위해 조리법을 그대로 따르고 함께 나오는 반찬도 같이 판매한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음식 배달 서비스도 내놨다. 백화점의 전문 식당가와 베이커리, 브랜드 매장에서 갓 만든 요리를 점포 인근 지역에 배달해주는 '바로투홈' 서비스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백화점 전문식당가와 식음료(F&B) 매장 음식을 배달해주는 건 처음이다. 현재 롯데의 그룹 통합 온라인몰 롯데ON(롯데온)이 외식 계열사 롯데GRS와 연계해 햄버거와 커피 메뉴를 잠실 지역에 1시간 내 배달하고 있으나 롯데리아와 앤제리너스, 크리스피도넛 등 롯데GRS가 운영하는 브랜드에 한정돼 있다.

바로투홈을 이용하면 백화점 내 여러 식당의 음식을 한 번에 결제하고 배달받을 수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현대백화점 투홈 앱에서 지하 1층 베이커리 매장 샌드위치, 10층 전문 식당가의 파스타를 장바구니에 함께 넣고 한 번에 결제하면 한데 모아 배달해준다"고 설명했다. 운영업체가 아닌 서로 다른 가게의 음식을 한번에 결제하는 것은 유통업계는 물론 배달의민족 등 음식배달 서비스에서도 아직까지 하지 못하는 서비스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무역센터점에 바로투홈 서비스를 시범 도입했다. 이 점포에 입점한 50여개 브랜드의 1000여개 상품을 배송한다. 바로투홈 서비스는 앞으로 판교점 등 수도권 점포에도 도입할 계획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