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유리, 은 금속층 코팅해 단열효과
2018년 열처리 강화공정 뺀 비강화 더블로이유리 개발
이번엔 단열성능 개선한 신제품 'MVR170' 출시
KCC글라스는 단열 성능을 개선한 비강화 더블로이유리 'MVR170'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열처리를 통한 강화공정을 거치지 않고 더블로이유리만으로 단열성능을 기존 제품보다 개선한 게 특징이다. 기존 제품인 ‘MVR177’의 열관류율이 1.22W/m²K인데 비해 신제품 MVR170의 열관류율은 1.15W/m²K이다. 열류관율 수치가 낮을수록 유리를 통한 에너지 손실이 적다는 뜻이다.
KCC글라스가 출시한 비강화 더블로이유리 MVR170. /KCC글라스 제공

KCC글라스가 출시한 비강화 더블로이유리 MVR170. /KCC글라스 제공

로이유리는 유리 표면에 은 금속층을 코팅해 단열 효과를 높인 제품이다. 금속층을 두 번 코팅한 더블로이유리는 한 번 코팅한 싱글로이유리보다 단열 성능은 더 좋지만 상대적으로 비싸 주거 시설보다 상업용 건물에 사용돼 왔다. 회사는 2018년 강화공정을 없애 가격을 낮추면서도 단열성능은 유지한 주거용 비강화 더블로이유리를 개발했다. 태양열을 차단하면서도 단열효과가 뛰어고 가시성도 좋다.

기존 제품 MVR177은 고덕 3단지 아르테온 등 8개 현장 1만가구 이상에 적용됐다. 신제품 MVR170은 향후 힐스테이트푸르지오 수원 등 5개 현장 1만7000여세대에 적용될 예정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