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BTS 뺏긴 네이버…SM엔터 지분 인수해 콘텐츠 강화

네이버가 엑소와 레드벨벳 등을 거느린 대형 연예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네이버가 지난 2017년 YG엔터테인먼트 지분투자에 이어 SM엔터 지분 투자에도 나서면서 한류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와 인터넷 업계의 연계가 강화되고 있다는 평가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SM엔터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 형태로 지분을 투자키로 하고 협의를 진행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는 지난 4월 SM과 공동으로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었고 현재 네이버가 SM엔터의 지분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 추정하는 이번 지분 인수의 규모는 1000억원대다. 2017년 네이버가 YG엔터테인먼트 인수 당시 투자한 금액(1000억원)이 기준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난 20일 종가 기준으로 이는 SM엔터 시가총액의 약 12.64%에 해당한다. 네이버가 SM 지분 1000억원어치를 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취득한다면 네이버는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지분 18.73%)에 이은 2대주주가 된다.

네이버는 SM이 보유한 케이팝 인기 지식재산권(IP)을 콘텐츠 강화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 증권사의 애널리스트는 ”지난 4월 방탄소년단은 기존 방송 플랫폼인 네이버의 V라이브가 아닌 유튜브에서 온라인 콘서트를 진행했는데, 이 콘서트를 통해 75만6600명의 시청자와 최소 250억원 이상의 티켓 수익을 획득했다“며 ”K팝 최대 인기 IP인 방탄소년단을 뺏긴 네이버 측에서는 SM에 지분을 투자해 안정적인 관계를 형성할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범진/구민기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