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협회 1분기 조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 가계 빚이 GDP 대비 세계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올 1분기 기준 세계 39개 국가의 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이 97.9%로 가장 높았다.

영국(84.4%), 홍콩(82.5%), 미국(75.6%), 태국(70.2%), 말레이시아(68.3%), 중국(58.8%), 유로존(58.3%), 일본(57.2%)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의 가계 부채 비율은 지난해 4분기(92.1%)보다 5.8%포인트 높아졌다. 한 분기 만에 빚이 늘어난 폭도 홍콩(9%p·73.5→82.5%)과 중국(6.4%p·52.4→58.8%) 다음으로 컸다.

한국 비금융기업 부채의 GDP 대비 비율은 104.6%로 홍콩(230.7%), 중국(159.1%), 싱가포르(125.2%), 칠레(110.9%), 유로존(109.8%), 일본(106.4%)에 이어 7위였다.

이는 한 분기 사이 7.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한국 기업보다 상승 폭이 큰 나라는 칠레(12.5%포인트), 싱가포르(11.8%포인트), 홍콩(8.1%포인트)뿐이었다.

지난 1분기 한국 정부 부문 부채의 GDP 대비 비율(41.4%)은 전체 39개국 가운데 28위였다.

한국의 가계·기업 부채(신용) 급증 현상은 올 2분기에도 계속되고 있다.

한국은행의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28조9000억원으로 직전달 대비 8조1000억원 늘었다.

6월 말 기준 은행권 기업 대출 잔액(946조700억원)도 5월 말보다 1조5000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의 6월 대출 증가액(4조9000억원·3조7000억원)은 모두 6월 통계 기준으로 2004년 집계 이후 가장 많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