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유동성지원기구 가동

한은·산은서 3조원 조달 받아

올해 매각 안 된 회사채 1.3조
신용 낮은 기업 유동성 지원
저신용 회사채·기업어음(CP)을 매입하는 총 10조원 규모의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가 오는 24일부터 본격 가동된다. SPV는 다음주 한국은행과 산업은행으로부터 3조원 규모의 대출·출자금을 받아 1차 매입에 나서기로 했다.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A·BBB등급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저신용 회사채·CP 24일부터 본격 매입…자금조달 애로 A·BBB등급 기업 '숨통'

한은, SPV에 1조7800억원 대출
정부와 한은, 산은은 SPV가 오는 24일부터 저신용 회사채·CP 매입에 나선다고 17일 발표했다. SPV는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저신용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4일 공식 출범했다. 총 10조원 규모로 운용되는 SPV에 한은은 선순위 대출로 8조원을 투입한다. 산은은 후순위 대출 1조원과 출자 1조원 등 나머지 2조원을 댄다.

한은과 산은은 10조원을 수차례에 나눠서 SPV에 공급할 계획이다. 다음주에 1차로 3조원을 투입한다. 나머지 7조원은 SPV가 자금이 필요할 때마다 요청하면 한은과 산은이 자금을 주는 ‘캐피털콜(capital call)’ 방식으로 운용된다.

한은은 이날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다음주 SPV에 1조7800억원을 선순위 대출하기로 의결했다. 산은도 다음주 출자금 1조원을 납입하는 동시에 2200억원 규모의 후순위 대출을 할 계획이다.
24일부터 회사채 매입 시작
SPV는 이 자금을 바탕으로 24일부터 내년 1월 13일까지 회사채·CP 인수에 나선다. 매입 대상은 AA~BB등급의 회사채와 A2, A3등급의 CP·단기사채다. 매입 대상 비중은 AA등급 30%, A등급 55%, BBB등급 이하 15%를 목표로 한다.

SPV는 이런 등급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2년 연속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이 100%를 웃도는 기업이 발행한 채권을 만기 3년 이내 조건으로 매입할 방침이다. SPV는 산은이 시장 안정 차원에서 지난 5월에 사들인 저신용 회사채·CP 3000억원어치부터 우선 매입하기로 했다.

SPV는 투기등급인 BB등급 회사채도 매입할 수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전후로 투자등급에서 투기등급으로 떨어진 이른바 ‘추락천사(fallen angel)’ 기업에 국한한다. 금융회사 발행 채권은 원칙적으로 매입 대상에서 제외하지만 신용카드사·할부금융사 등이 발행한 채권은 예외적으로 사주기로 했다.

한은 관계자는 “SPV의 채권 매입가격은 시장에서 우선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려는 기업들의 노력을 유도하기 위해 시장금리보다 낮지 않은 금리 수준으로 설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A·BBB등급 기업, 자금난 숨통 트일 듯
SPV가 본격 가동하면서 저신용 기업들은 유동성 확보에 적잖은 도움을 받게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로 기관투자가들의 회사채 매입 수요가 위축되면서 A등급 및 BBB등급 기업들은 회사채 발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달 들어서만 HDC현대산업개발(A+) 대우건설(A-) 현대일렉트릭(A-) 등은 회사채 발행 과정에서 기관의 매수 주문액이 발행액을 밑돌아 상당한 규모의 미매각 물량이 발생했다.

한국경제신문 자본시장 전문매체인 마켓인사이트에 따르면 올 들어 이날까지 공모 회사채 발행시장에서 팔리지 않은 채권 물량은 총 1조3010억원에 달한다. 올 들어 반년여 만에 2017년(7730억원), 2018년(1114억원), 2019년(4700억원)의 연간 미매각 물량을 넘어섰다. SPV가 등장하면서 이 같은 저신용 회사채의 미매각 사태가 다소 완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김진성/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