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비바이노베이션 로고 / 사진 제공 : 비바이노베이션

▲사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비바이노베이션 로고 / 사진 제공 : 비바이노베이션

최근 국제적으로는 의료 빅데이터와 이를 활용한 여러 기술 사업의 발전이 눈부시지만, 우리나라의 의료 빅데이터 정보는 아직 그 활용이 초보적인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현실에는 여러 이유가 작용하고 있지만, 그 중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의료 데이터의 표준화가 이루어지지 못한 현실의 탓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서는 주요 의료 기관 및 의료 정보 기업들과 함께 2022년을 목표로 바이오헬스데이터 표준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에 발맞추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의료 빅데이터를 받아 소비자들에게 맞춤형 병원 정보를 제공하는 의료 정보 플랫폼인 ‘착한의사’ 운영사인 (주)비바이노베이션이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과 함께 증상 데이터 표준화 사업 등을 진행하기 위한 업무 제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주)비바이노베이션은 환자들의 증상과 심평원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문진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전에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문진의 임상적 신뢰성을 검증하는 등 공동 사업을 추진한 바가 있다. (주)비바이노베이션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증상데이터 표준화 사업의 진행 외에도 증상데이터와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등까지 함께 해 나가기로 하였다.

(주)비바이노베이션의 박한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의생명산업연구원의 임상 기술 및 정보, 전문 의료인들의 노하우를 통해 비바이노베이션의 증상 빅데이터 기술이 한 단계 발전하고 그 결과가 다시 임상 의료 환경에 적용되어 진료 효율성을 높이는 순환적 협력 관계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비바이노베이션은 현재 헬스케어 스타트업 육성기관인 서울바이오허브로부터 홍보를 비롯한 각종 컨설팅 지원을 받고 있다. 서울바이오허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운영 중이며, 홍릉 클러스터에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