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롭웨이브 등 6개 기업 수상
하나금융, 초기 스타트업에 30억 투자…경진대회 개최

하나금융그룹이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16일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초기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6개의 수상 기업에는 총 30억원의 투자가 진행된다. 향후 50억원의 추가 투자도 집행할 계획이다.

대회는 중소벤처기업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하나금융의 혁신금융 의지를 근간으로 마련됐다. 창업한지 3년 미만의 초기 스타트업들이 실제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예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320여개 스타트업이 응모해 하나벤처스의 심사위원들이 인재구성 사업모델 보유기술 등을 중심으로 사업계획서를 평가했다. 이 가운데 헬스케어 AI(인공지능) 프롭테크 스마트팩토리 등 8개 스타트업들을 최종 후보로 선정해 심사를 진행했다.

부동산 투자 플랫폼 '프롭웨이브'가 대상을 받았다.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젠트에너지와 건강기능식품 판매 서비스 닥터가이드가 각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디파이(노화방지 솔루션 개발), 뷰메진(드론 송유관 검사 솔루션), 빌드블록(해외 부동산 플랫폼) 등 6개 스타트업이 뽑혔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하나금융은 2018년 하나벤처스를 설립한 이래 스타트업과 함께 성장하는 금융파트너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우수한 기업이 글로벌 무대에 도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