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규제 투명성 제고해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일 “국내 금융산업의 강점을 토대로 현실에 부합하는 금융허브 전략을 재정립해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43차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에 참석해 “금융중심지 전략은 단기적 시각이 아니라 장기적 시각에서 긴 호흡을 갖고 흔들림 없이 추진할 때 지금보다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한국의 브랜드 위상이 높아짐에 따라 긍정적인 국가 이미지가 확산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외국계 금융회사와 전문가들은 홍콩, 싱가포르에 비해 높은 법인세와 소득세, 경직적인 노동시장, 불투명한 금융규제 등이 여전히 걸림돌이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