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유동성 위기 타개책으로 진행한 유상증자에 4조8천억원이 넘는 돈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4∼15일 진행한 일반 공모(실권주·단수주) 청약 경쟁률이 124.52대 1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일반 공모 대상 청약에만 3조7천억원이 넘는 자금이 몰렸다.

이번 청약은 지난 9∼10일 진행한 우리사주조합·구주주 대상 청약 후 발생한 실권 210만7천30주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앞서 진행된 우리사주조합·구주주 대상 청약에는 발행 예정 주식 7천936만5천79주 가운데 7천725만8천49주의 청약이 이뤄져 97.35%의 청약률을 기록했다.

이번 유상증자의 성공으로 대한항공은 1조1천27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신주권 상장예정일은 29일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