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 개최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이 16일 대내외 환경변화에 따른 '금융중심지 추진전략'을 점검하고 세부 추진사항을 논의했다. 홍콩이 중국의 홍콩인권법 통과로 금융허브 지위가 붕괴될 상황에 놓인 만큼 경쟁력을 높여 아시아 금융허브로 발돋움하겠다는 포부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제43차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를 열고 금융중심지 추진전략을 점검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추진위원회 위원으로 신규 위촉된 박진회 한국씨티은행 은행장, 이장우 부산대학교 금융대학원 교수,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들은 금융중심지법 6조에 따라 2년 임기가 보장된다.

은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정부는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추진전략' 이후 금융중심지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글로벌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글로벌 금융회사가 해외지점 수를 줄이며 외국계 금융회사의 국내 유치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위기 속에도 국내 금융산업의 강점을 토대로 금융허브 전략을 재정립해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국가이미지가 개선되고 있고, 고성장 하는 신남방·신북방의 개발금융 수요는 금융산업의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 평가했다.

은 위원장은 "타 도시국가 대비 높은 세율, 경직적인 노동규제, 불투명한 금융규제 등은 여전히 약점으로 지적되는 게 현실"이라며 "규제 투명성을 제고하는 등 발상의 전환을 통해 우리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겠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