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항공 SPA 해제 관련 입장

▽ "이스타 선행조건 완결 못해"
▽ "정부 중재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
제주항공은 16일 이스타항공의 주식매매계약(SPA)와 관련해 계약을 해제 조건을 충족했으나 정부의 중재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뉴스1

제주항공은 16일 이스타항공의 주식매매계약(SPA)와 관련해 계약을 해제 조건을 충족했으나 정부의 중재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뉴스1

제주항공(15,500 -0.32%)은 16일 이스타항공의 주식매매계약(SPA)와 관련해 계약을 해제 조건을 충족했으나 정부의 중재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 관련 입장문을 통해 "지난 15일 자정까지 이스타홀딩스가 SPA 선행조건을 완결하지 못해 계약을 해제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전날 제주항공이 이스타홀딩스로부터 계약 이행과 관련해 받은 공문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계약 선행조건 이행 요청에 대해 사실상 진전된 사항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계약 해제 조건이 충족됐음을 밝힌다"면서도 "다만, 정부의 중재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약 해제 최종 결정 및 통보 시점을 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